“갑질 논란 BHC” 보도한 기자가 겪은 3년의 ‘괴롭힘 소송’



“BHC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두 번이나 제재를 받은 상습 갑질 기업이다. 그런데도 봉쇄소송으로 인해 BHC에 대한 언론의 감시와 비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1월24일 한겨레 칼럼, ‘갑질 기업’의 전략적 봉쇄소송, 곽정수 기자)‘대기업 전문기자’로 유명한 곽정수 한겨레 선임기자는 2019년 3월 ‘갑질 논란 BHC, 튀김기름 2.2배 폭리 증거 나왔다’, 4월 ‘BHC 튀김기름 올레산 함량 과장해 소비자 기만’ 등 단독기사에서 “BHC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해바라기유의 올레산 함량이 60.6%에 그쳐 국가표준(KS)인 75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파워볼 ◀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