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처럼 보이는 주식정보 광고·리딩방 연결된 언론사 ‘경고’



경제신문 홈페이지에 위험성이 높은 투자 광고를 마치 증권 전문가나 기자의 분석처럼 혼동할 수 있게 배치한 행위에 한국신문윤리위원회가 ‘경고’를 결정했다. 지난 12월8일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이하 신문윤리위)는 제 959차 회의를 열고, 매경닷컴 11월 증권면 ‘투자전략’ 카테고리 온라인 편집에 대해 ‘경고’를 결정했다. 신문윤리위는 이같은 결정을 지난 1일, 매월 신문윤리위가 펴내는 ‘신문윤리’에서 밝혔다. 신문윤리위는 신문윤리강령 및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위반한 신문사에 대해 ‘주의’, ‘경고’, ‘공개경고’, ‘정정’, ‘사과’, ‘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파워볼 ◀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