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공 논란’ 장본인 정용진, 이젠 SNS 인용 보도 불쾌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장발을 한 채 햄버거를 먹는 모습이 온라인상에 기사로 도배됐다. 이를 두고 정 부회장은 불쾌감 섞인 반응을 내비쳤다. 신세계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정 부회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발 YJ(용진)’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정 부회장이 장발을 휘날리며 햄버거를 먹는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에는 정 부회장이 반려견을 안은 채 옅은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멸공’ 논란으로 언론에 도배됐던 정 부회장 관련 소식이 재차 인스타그램 인용 보도를 통해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파워볼 ◀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