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러운 청년층 채무조정 정책을 바라보는 언론의 시선



지난 21일 국민의힘 물가 및 민생안전 특별위원회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청년, 서민 등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 지원책을 발표했다. 가장 논란이 된 것은 청년층 채무 조정 내용이다. 특정 연령층의 ‘투자실패’를 정부가 구제하는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보수언론을 포함한 대다수 언론이 ‘공정하지 않다’는 사설을 내면서 비판 여론이 확산되는 상황이다.정부가 발표한 채무 조정 프로그램은 하위 20% 이하인 34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최대 3년의 원리금 상환 유예기간을 부여하고, 최장 10년간 원리금을 균등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한다.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파워볼 ◀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