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씨는 하루만에 사내 인터뷰를 재개했다.

윤씨는 하루만에 사내 인터뷰를 재개했다.

윤씨는

먹튀검증커뮤니티 경제 위기로 인해 사람들의 생계가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윤

윤석열 사장이 하루 전 잠정 중단한 오전 기자회견을 재개해 사무실 내 소통 오류 가능성을 시사했다.

기자들이 화요일 아침 사무실로 출근하는 길에 청와대 로비에서 7~8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윤 씨를 맞이하자 걸음을 멈추고 “당신(일부

기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들었다. , 따라서 가능한 한 재택근무를 권장합니다. 그래도 너희들은 다 왔어.”

기자들은 제한 때문에 접근이 금지되었고, 멀리서 질문을 던졌다. 한 기자가 “이 거리에서 인터뷰를 하는 건 어때요?”라고 물었다.

이에 윤은 “궁금한 게 있으면 물어봐라”고 답했다.

윤 장관은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대해 묻자 “어제 질병관리본부장과 국가감염병대책위원회 위원장, 복지부 차관이 회의에 참석했다.

기본 방침은 내일 총리 주재로 열리는 회의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씨는

그는 경제 상황과 관련해 “중요한 것은 인민의 생계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국민이 경제적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은 “(질문) 너무 많이 하더라”고 해맑게 웃었다.

내일 또 오전 브리핑을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이렇게 하면 안 돼? 우리가 동의한다면 며칠 후에 (사무실 전체 언론 브리핑을 합시다).”

앞서 청와대 대변인실은 1일 언론 공지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통령 비서실 브리핑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며 “대통령 공개행사의 뉴스풀도 최대한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가능한.”More news

청와대는 이날 청와대 기자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청와대를 취재한 기자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과 정치권에서는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과 준비 없는 발언을 잇따라 분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윤 의원이 브리핑 횟수를 줄여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고, 준비를 좀 더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그가 그 일을 완전히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화요일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브리핑을 완전히 끝내는 계기가 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녀는 “그렇다면 제국의 대통령직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씨가 대중들과 폐쇄적이고 소통이 안 된다고 비판했던 전 문재인 정부를 언급한 것이다.

“윤 회장은 청와대 이전을 위한 과감한 결단으로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의 두 번째 움직임은 이러한 즉석 인터뷰를 수행하는 것이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완전히 차단하면 (사람들이 말할 것입니다) 그는 의사 소통이없는 대통령입니다.”

“얼마나 자주 하느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덜 자주하고 시간을 들여 말을 준비하면 쉽게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