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의 경제기사비평] 대장동 논란 보도, ‘개발이익’ 뜻부터 잘못됐다 



기사 쓸 때, 항상 고민되는 부분이 있다. 용어설명을 어디까지 해야 하냐는 것이다. 용어란 매우 효율적인 도구다. 한 문장 또는 한 문단으로 설명해야 할 내용을 단 한 단어로 표현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용어를 쓰면 짧은 기사에도 명료하고 정확한 설명을 담을 수 있게 된다. 문제는 “그 용어를 과연 독자들이 알고 있을까?” 이다. 해당 용어를 아는 독자라면 참 효율적인 수단이지만, 그 용어를 모르는 독자에겐 기사 읽기의 문턱이 된다. 그렇다고 그 용어를 설명해주자니 문장이 길어진다. 무엇보다 기사의 텐션이 떨어져서 재미가 없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파워볼 ◀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